A Prophet’s Words 예언가의 말
video installation
13min 30sec(ver.2018), 31min 55sec(ver.2022)
2018, 2022

ver.2018
*Actor _ Clemens William Fischer
*Assistant _ Heejin CHO
*The Narration of "A Prophet’s Words" _ written by RYU Biho.

ver.2022
*Actor _ Yanghee CHO


*Exhibition History:
2022 my sleep, Culture Station Seoul 284(Seoul, South Korea)
2020 Opening Film at 20th Seoul International ALT Cinema & Media Festival, Megabox Hongdae(Seoul, South Korea)
2019 Solo Exhibition 'in between 0.013 seconds', Sehwa Museum of Art(Seoul, S.Korea)
2019 'Move on Asia' at Spain Moving Images Festival 2019, Naves Matadero - International Living Arts Centre(Madrid, Spain)
2018 Solo Exhibition 'The Kkwaenggwari. The Milky Way. A Letter', Gonggansail(Seoul, S.Korea)
2018 Borders, Kunstraum Kreuzberg/Bethanien(Berlin, Germany)
   -performance "A Prophet's Words" on 11th May 2018. 6pm _ poetry reading by Clemens William Fisher and choreography by LEE Bo
2018 Solo Exhibition 'Letter from the Netherworld', Künstlerhaus Bethanien(Berlin, Germany)



< 예언가의 말 >은 '죽은 자가 살아있는 이들에게 전하는 지혜의 말'로서, 5개 챕터의 나레이션으로 구성된 영상작업이다. 이 작업은 2017년 베를린에 소재한 ‘퀸스틀러하우스 베타니엔 국제스튜디오 프로그램’에 1년여간 참가한 후, 베타니엔 전시공간에서 개인전을 통해 소개된 대표적 작업 중 하나이다.

이 작업의 단초는 해방이후 70여년의 남북분단으로 가족과 생이별을 하게 된 어느 실향민의 인터뷰 영상과 2015년 가을, 터키 남부 해변가에 익사채로 발견된 난민아이의 인터넷 기사로 부터 시작되었다. 이 두 사건은 정치사회학적인 불가항력으로 인하여 현실적 비극을 맞이하고 있는 이들의 복잡한 심리상황을 상징하고 있으며, < 예언가의 말 >은 불가항력적 상황에서의 분열, 갈등, 투쟁, 해방의 순간들을 현재 미디어로 전달되는 사건의 이미지들과 칠흙같은 동굴 속 지하세계에서 지상으로 빠져나오는 오르페우스의 복잡한 심리상태을 중첩시켜 시적 나레이션으로 진행하였다.



installation view @Gonggansail, Seoul, S.Korea

installation view @Künstlerhaus Bethanien, Berlin, Germany

A Prophet’s Words single channel video, 13min 30sec, 2018


A Prophet’s Words_ver.2022 single channel video, 31min 55sec, 2022


A Prophet's Words_ver.2018
written by RYU Biho

1.
Dissension.

Dispute.

Division.

War.

Murder.

Misery.

Unhappiness.

Tragedy.

Pain.

Agony.

Suspicion.

Lies.

Scam.

Revenge.

Resentment.

Regret.

Oblivion.

Manifestations of chaos!

Selfishness and hatred destroy the warmth.
Followed by night and the shadows of destruction!

2.
Within the blaze... the scent of gunpowder,

A child covered in black ash.

Deep in sorrow.

A dark blood red tear drop!



Buried under cement and steel,

A child has lost its warmth.

Holding the child a wailing woman!


Seventy years ago in a war,

A father said good-bye.
A son remembers and laments.
And prays for the father that did not return!


Trying to stow away on a sea of ​​chilly nights.

The cold corps drifted towards the shore.

Many who remember the children.

Their lamentation!


Living in the present.
Remembering their tragic destiny.

How can we comfort ourselves?

How can we find the warmth?

How to overcome the past?

3.
Longing.

Memories.

Waiting.

Wishing.
For a rebirth that washes away the past.

Fragments of hope!

Embedded deep in the mind.

Fragments of light!

4.

Dark, damp and cold.
Soul-sucking.

Swallowing the light.

A deep dark tunnel.



I am seeking a little light.

One step at a time.


Frigid air

blocks my breathing

in a tunnel wandering,
in pitch darkness,

in the tunnel of life and death.



My feeble soul

struggles not to fall into the dark.

Clings to my back
and relies on my wandering self.


Hoping to find a sliver of light,

Alternating between hope and despair,

I pass the darkness.



You

and I

in the dark.

Do we exist?
For what?

For something?

5.
Life.

Light.

Fragrance.

The Love of Earth!



Together
we of uncertain fate
seek the light

through a deep dark tunnel!



I am your light.

You are my light.



Together
let us seek a way out of the darkness
and division of chaos into sunlight!


예언가의 말
글. 유비호

1.
불화
분쟁
분열
전쟁
살인
비참
불행
비극
고통
고뇌
의심
거짓
사기
복수
원망
후회
망각

혼돈의 분신 분화 들이여!
온기를 탈취하는 이기심과 증오 들이여!
파멸을 잉태하는 밤과 어둠 들이여!

2.
화약 내음 그윽한 화염 속
까만 재로 변해버린 아이를 안은
깊은 슬픔에 잠긴
어느 사나이의 검붉은 눈물 방울!

회색 빛 시멘트 철골에 묻힌
온기가 빠져나간 아이를
안고 흐느끼는
어느 여인의 슬픈 흥얼거림!

70년 전 동란에
안녕을 고했던 아버지의 말을
생생히 기억하며 망부가를 부르는
늙어버린 소년의 흐느낌!

칠흙 같은 밤 바다를 밀항하려다
싸늘한 주검이 되어 해변가로 떠밀려온
아이를 기억하는
많은 이들의 한탄들!

현재를 살아가고 있을
이들의 비극적 운명에
어떻게 위로할 수 있을까?
어떻게 온기를 불어넣어 줄 수 있을까?
어떻게 이를 극복해 갈 수 있을까?

3.
그리움
기억
기다림
소망
부활.

희망의 단편 들이여!
마음속 내부에 박혀있는
빛의 파편 들이여!

4.
음습하고 한기 어린
영혼을 빨아들이는
빛을 삼키는
깊은 어둠의 터널.

미미한 빛을 찾아
한 걸음 한 걸음 내딛 던 그때.

얼음같은 공기는
나의 호흡을 막았고
나의 발걸음을 붙잡아 두었으며,
칠흙 같은 어둠의 속을 헤메이던
삶과 죽음의 터널 속에서

나의 가냘픈 영혼은
어둠 속에서 떨어지지 않고자
나의 등 짝에 달라붙어
방랑하는 나에게 의지하였다.

곧 다가올 빛 조각을 찾길 기대하며,
절망의 걸음과 희망의 걸음을 번갈아 가며,
나는 어둠을 지나치고 있었다.



어둠 속의 존재하는
그러나 존재하지 않는
그 무엇?
그 무엇들?

5.


향기로움
대지의 사랑이여!

우리 함께
그 어떤 운명이 갈라 놓으려 하더라도
빛을 찾아
짙은 어둠의 터널을 지나가자!

내가 너의 빛이 되고,
네가 나의 빛이 되어주면서,

우리 함께
혼돈, 분열의 어둠을 밀어내어
햇살 속으로 들어가자!